연두군! 앱스토어의 이름하고 설치된 앱의 이름이 너무 달라서 못 찾을 때가 있다고~~

이 말을 듣고 아이폰의 앱 이름을 살펴보니 보다 심각한 문제가 있었다.

앱 이름만 봐서는 어느 앱인지 알 수가 없자나!

 

앱 이름을 살펴보자

iOS용 뱅킹앱을 마구 설치해서 살펴보니 어느 은행의 앱인지 조차 알 수 없는 앱이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

아이폰의 뱅킹앱 아이콘 목록20개, 자세한내용은 다음 표 참조 
아이폰 뱅킹앱 20개 앱이름
은행명 아이콘 이름
KB국민은행 KB스타뱅킹
신한은행 신한S뱅크
하나은행 하나N Bank
NH농협 NH 뱅킹
우체국 스마트뱅킹
우리은행 원터치 개인
IBK기업은행 ONE뱅킹개인
SC제일은행 Breeze뱅킹
KEB외환은행 스마트뱅크
KDB산업은행 스마트KDB
씨티은행 씨티모바일
수협 수협 Bank
신협 신협S뱅킹
새마을금고 MG새마을금고
광주은행 광주S뱅킹
대구은행 스마트뱅크
부산은행 스마트뱅크
제주은행 스마트뱅킹
경남은행 스마트뱅킹
전북은행 전북M뱅크

앱 이름에 은행이 없다!

기본적으로 은행의 뱅킹앱이면 당연히 은행이름이나 이니셜이 들어갈 것으로 생각한다. 하지만 앱 이름을 유심히 살펴보면 몇몇 앱은 은행 이름이나 이니셜이 전혀 들어가지 않았다. 아이콘에는 떡하니 은행이름이 들어있지만 텍스트로는 표기되지 않은 것이다.


우체국
스마트뱅킹
우리은행
원터치 개인
IBK기업은행
ONE뱅킹개인
SC제일은행
Breeze뱅킹
KEB외환은행
스마트뱅크
대구은행
스마트뱅크
부산은행
스마트뱅크
제주은행
스마트뱅킹
경남은행
스마트뱅킹

시각장애인 사용자는 보이스오버를 통해 앱 이름만 음성으로 듣기 때문에 도대체 어느 은행의 앱인지 도저히 알 수 없다.
아이콘의 정보가 시각장애인에게는 무용지물이까...

심지어 우리은행은 앱 이름이 “원터치 개인”이다. 은행 혹은 뱅킹이란 단어 조차 사용하지 않았다.
무슨 배짱일까…

 

스마트뱅킹? 스마트뱅크?

단순히 은행 이름이 표기되지 않아 어느 은행의 앱인지 알 수 없는 것 뿐 아니라 매우 유사하거나 동일한 앱이름을 사용하고 있어 보이스오버의 음성만 들었을 때는 도저히 앱을 구분하는 것이 불가능한 경우도 있다.

우체국
스마트뱅킹
KEB외환은행
스마트뱅크
대구은행
스마트뱅크
부산은행
스마트뱅크
제주은행
스마트뱅킹
경남은행
스마트뱅킹

 

접근성의 기본을 생각해서…

앱이름에 은행을 구분할 수 있는 명칭이 포함되지 않은 이유를 어렴풋이 짐작할 수도 있을 것 같다. 시각적인 정보만을 기준으로 본다면 아이콘에 은행이름이 표시되고 있으니 앱 이름은 어쩌면 부가적인 의미로 활용될 수도 있을 것 같다.

하지만 시각장애인은 아이콘 “이미지”에 포함된 정보를 전혀 인지할 수 없기 때문에 문제가 발생한다. 우리가 웹접근성을 고려할 때 의미를 가지는 아이콘은 대체텍스트를 제공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앱에서도 아이콘이 담은 의미가 있다면 앱 이름에 동일한 정보를 제공해야하지 않을까?

앱 이름에 앱을 구분할 수 있는 고유의 정보로 매우 유니크한 문구를 사용한다면 음성정보로만 앱 목록에 접근할 수 있는 시각장애인 사용자도 앱의 명칭을 동등한 수준에서 인지하고 구분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

신기한건~ 뱅킹 앱 이름에는 유독 “스마트”란 단어가 많이 사용되드라. 
앱 이름은 썩 그렇게 스마트하지 않더만… 쩝…

 

추가로 카드사 앱을 보니…

아이폰의 카드사앱 아이콘 목록11개, 자세한내용은 다음 표 참조
아이폰 카드사앱 11개 앱이름
카드사 아이콘 이름
KB국민카드 KB국민카드
신한카드 Smart신한
하나SK카드 카드서비스
NH농협카드 NH농협카드
BC카드 비씨카드
우리카드 우리카드
외환카드 Smart외환카드
현대카드 현대카드
롯데카드 스마트롯데
삼성카드 삼성카드
씨티카드 씨티카드앱

하나SK카드의 앱 이름은 [카드서비스]였다.

2014/06/29 05:07 2014/06/29 05:07
해빠 이 작성.

은행
병원
서비스 센터
관공서
푸드코트
....
.....
......
에 갔을 때 ...
가장 먼저 해야할 일!

"번호표를 뽑는다."

최대한 빨리 뽑아야 조금이라도 덜 기다리고 내 용무를 빨리 처리하고 나올 수 있다.

방법도 간단하다~ 번호표를 뽑고 앉아있다가

"띵동~"

소리가 났을 때 전광판에 내 번호가 나오는 창구로 가면 된다.


근데 무슨 넘사벽이냐~

번호표와 전광판의 숫자!!!

안보인다 ㅡㅜ

요즘은 어르신분들을 위해서인지 번호표에 나오는 숫자 크기가 많이 커졌고, 인쇄물 글씨도 진해져서 알아보기 좋아졌다.

그치만 숫자가 나오는 전광판은 아직도 알아볼 수가 없다 ㅡㅜ

약시들 보라고 만든 전광판이 아니니 전광판 사이즈가 작고 밝기도 낮다.

창구를 가리키는 화살표는 더더욱 안보인다. (창구 2개 사이에 하나의 전광판을 사용하는 경우...)

그래서 내가 대처 하는 방법은...

띵동~ 소리가 날 때 어떤 사람이 창구로 나가면, 그 뒤를 따라가서 전광판의 숫자를 확인하고
의자에 앉아서 띵동 소리가 날 때마다 숫자를 세면서 내 차례를 기다린다.

세다가 숫자 까먹으면.... 대략난감 ^^;;;

그래도 가끔 어떤 곳은
 
"OOO번 고객님~"
 
이렇게 목소리로 불러주는 직원들이 있어서 무지 고맙다.

남들은 그냥 사람 찾는다고 생각하겠지만....

난 번호를 놓치지 않기 위해 신경을 곤두세우지 않고, 내 차례를 편하게 기다릴 수 있어서 너무 좋다.


직원한테 도와달라고 하는게 어떻겠냐 라고 할 수도 있겠지만!!

저시력들은 대부분 겉으로 보기에는 멀쩡하기 때문에 도움을 받기가 어렵다.

도와달라고  말하면 보통은 이 사람 왜이러나 하는 반응이다...

그래서 전맹보다 오히려 불편할 때가 간혹 있다.

2010/06/04 13:28 2010/06/04 13:28
해빠 이 작성.